2020년도 교권보호 및 교직상담 활동 결과 발표 > 교총뉴스

본문 바로가기


 

2020년도 교권보호 및 교직상담 활동 결과 발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천교총 작성일21-05-14 09:04 조회105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코로나19가 뒤바꾼 교권침해!

이젠 원격수업 욕설민원, 사이버 명예훼손괴로운 교단

비대면 장기화로 전체 교권침해 건수는 감소작년 402

SNS에 교사 개인정보 무단 유출, 초상권 침해 등 심각

공무직 등과 갈등 확산교직원에 의한 교권침해 가장 많아

작년 소송 지원 92, 소송비도 2억원 돌파사상 최대

하윤수 회장 교권 보호는 그 자체가 학생 학습권 보장

언텍트 시대 교권 보호방안, 학교 노무갈등 해소대책 마련하라


1. 코로나19는 교권침해 실태도 뒤바꿔놓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가 지난해 접수한 교권침해 건수는 비대면수업 장기화에 따라 402(2019년은 513)으로 감소했다. 그 가운데 원격수업에 대한 욕설, 악성민원과 SNS 상 교원 개인정보 유출, 명예훼손 등 사이버교권침해가 새로운 유형으로 떠올랐다. 또 교육공무직 등과의 갈등 확산으로 학부모가 아닌 교직원에 의한 피해가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 한국교총이 13일 발표한 ‘2020년도 교권보호 및 교직상담 활동지침서에 따르면 지난해 교총에 접수된 교권침해 상담처리 건수는 총 402건으로 집계됐다. 2016572, 2017508, 2018501, 2019513건과 비교하면 급격히 줄어든 수치다. 교총은 코로나19에 따른 교육환경 변화와 비대면수업 장기화에 따라 학교폭력이 감소한 것처럼 교권침해도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특히 학부모, 학생에 의한 교권침해가 2019년보다 177건이나 감소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2019년에는 총 513건 중 학생 87, 학부모 238건인데 반해 2020년에는 학생 24, 학부모 124건으로 급감했다.

 

3. 코로나19와 비대면 교육환경의 지속으로 학생,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는 감소한 반면 원격수업과 관련한 개인정보 유출, 악성 민원은 물론 SNS 상 명예훼손 등 사이버교권침해가 새로운 유형으로 떠올라 우려된다. 교총은 원격수업에 따른 교권침해 문의, 상담이 지난해 30여건이나 됐다선생님의 얼굴을 무단으로 SNS에 올리고 학부모가 원격수업에 대한 과도한 민원을 제기하는 등 새로운 형태의 교권침해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례 첨부>

 

4. 코로나19는 교권침해의 주된 주체도 바꿔놓았다. 매해 학부모에 의한 교권침해가 절반을 차지했던 것과 달리 지난해에는 처음으로 교직원에 의한 교권침해가 가장 많았다. 실제로 402건 중 교직원에 의한 피해 143(35.57%) 학부모에 의한 피해 124(30.85%) 처분권자에 의한 부당한 신분피해 81(20.15%) 3자에 의한 피해 30(7.46%) 학생에 의한 피해 24(5.97%) 순으로 나타났다.

 

5. 교총은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학사가 급변하고 방역, 급식, 긴급돌봄, 원격수업과 관련해 학교구성원 간 업무 갈등이 늘면서 나타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이어 특히 최근에는 관리직과 일반 교원, 교원과 교원, 교원과 교육행정직에 더해 교원과 교육공무직, 정규직 교원과 계약직 교원 등 구성원이 다양해지면서 갈등 양상도 복잡해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례 첨부>

 

6. 교직원에 의한 피해 원인은 인사시설 등 학교 운영 간섭’ 60(41.96%)으로 가장 많았고 명예훼손’(40, 27.97%), ‘학교학급 등 경영 간섭’(31, 21.68%), ‘사생활 침해’(8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총안내 공지사항 개인정보취급방침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19(숭의동 60-24)다복빌딩 7층 우편번호 22105

TEL : 032-876-0253 ~ 4 | FAX : 032-876-0686

Copyright ©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