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의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에 대한 입장 > 교총뉴스

본문 바로가기


 

일본 정부의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에 대한 입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천교총 작성일22-02-03 13:19 조회65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정부는 조선인 강제노역 은폐왜곡하는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즉각 중단하라!

군함도 이은 노골적 역사왜곡 언론도 비판하는 행태 개탄스럽다

그릇된 역사관 주입은 미래세대까지 갈등 불씨 떠넘기며 죄 짓는 것

역사적 과오 인정하고 후세에 올바른 역사 가르치는 일에 앞장서야


1.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의 현장인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일 정부는 강제노역이 이뤄졌던 일제강점기 등 문제가 되는 시기를 제외하고또한 강제노역 자체도 없었다는 주장으로 등재를 추진하는 상황이다등재 추진을 반대하는 한국 정부에 대항하기 위한 결의안도 채택할 예정이다.

 

2.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는 “2015년 군함도에 이어 사도광산까지 강제노역의 역사를 은폐왜곡하는 행태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일본 정부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3. 이어 이미 일 정부는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등재 신청 과정에서 조선인 강제노역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며 그럼에도 사도광산의 강제노역 사실을 부정하고우리 정부의 중단 요구를 되레 비방중상이라고 반발하는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4. 또한 특히 일본 언론조차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추진에 대해 복잡한 역사와 얽혀 있어 평가에는 빛과 그림자가 있다각국과 유산의 가치를 다면적으로 서로 인정하는 조화의 자세를 일본은 명심해야 한다는 비판을 내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5. 아울러 역사를 사실 그대로 직시하지 않고 왜곡하는 것은 화해평화공존을 통해 아시아 번영을 이끌어야 할 양국 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라고 비판했다역사왜곡을 둘러싼 양국 사회의 불매혐오문화의 골이 깊어지고 있는 현실이다.

 

6. 하윤수 회장은 역사를 왜곡하고 미화하며 그것을 교육하는 행위는 국가 간 갈등대결의 불씨를 학생들에게까지 떠넘기는 것이며 결국 미래 세대에 죄를 짓는 무책임한 행위라고 강조했다.

 

7. 이어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는 강제노역의 역사를 은폐왜곡하는 사도광산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역사적 과오를 인정하고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줘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총안내 공지사항 개인정보취급방침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19(숭의동 60-24)다복빌딩 7층 우편번호 22105

TEL : 032-876-0253 ~ 4 | FAX : 032-876-0686

Copyright ©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