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격수업 전환 기준-지침 명확히 마련해 즉각 제시해야 > 교총뉴스

본문 바로가기


 

원격수업 전환 기준-지침 명확히 마련해 즉각 제시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천교총 작성일22-02-22 09:20 조회84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원격수업 전환 기준, 지침 명확히 안내해야!!

학생교직원 건강 보호 위한 전문적 기준, 판단 필요한 시점인데

학교에 떠넘기는 것은 혼란, 민원, 책임 가중시키는 무책임 행정

확진격리 규모 별 원격수업 수준 등 담은 지침 즉각 제시해야


1. 교육부가 3월 개학 후 2주를 새 학기 적응주간으로 설정하고, 수도권 등 감염이 우려되는 지역의 학교는 단축수업, 원격수업(전면 전환도 포함), 급식 간편식 제공 등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21일 발표했다.

 

2.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 부산교대 총장) 오미크론 폭증 속에서 학생교직원의 건강 보호를 위해서는 방역학적 기준과 전문적 판단이 필요한데도 학교 자율로 떠넘기는 것은 무책임 행정일 뿐이라며 확진격리 수준 별로 원격수업 전환 규모를 설정한 명확한 기준, 지침을 마련해 학교에 즉시 안내해야 한다고 밝혔다.

 

3. 교총은 지금도 학교와 교원은 신학기 학사운영방안에 따른 각종 방역 업무만으로도 걱정과 멘붕에 빠져 있다 이런 상황에서 별다른 기준도 없이 포괄적 자율을 부여하는 것은 더더욱 각자도생의 혼란과 부담만 가중시킬 것이라고 비판했다.

 

4. 또한 시도교육청 별로 기준이 달라 혼란스러운데다, 여기에 학교 별로도 판단이 달라지고 원격수업 유형 등이 들쭉날쭉할 경우, 차이와 비교에 따른 학부모들의 민원과 비난이 빗발칠 게 불 보듯 뻔하다 이로 인한 갈등과 책임 부담 등 학교, 교원이 겪어야 할 고충을 가늠하기조차 어렵다고 지적했다.

 

5. 교총은 “18세 이하 확진자가 4명 중 1명을 차지하는 엄중한 상황임에도 적응기간이라며 일단 학교가 알아서 하라는 식의 오락가락 행정을 펴셔야 되겠느냐 이 과정에서 자칫 감당할 수 없는 확진격리자가 발생해 교육 자체가 멈출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방역당국과 교육부, 시도교육청은 자율이라는 이름의 방치가 아니라 원격수업 전환과 관련한 과학적이고 명확한 기준, 지침을 즉시 마련해 학교에 안내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총안내 공지사항 개인정보취급방침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19(숭의동 60-24)다복빌딩 7층 우편번호 22105

TEL : 032-876-0253 ~ 4 | FAX : 032-876-0686

Copyright ©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