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교육감 특채 의혹, 공수처 1호 사건 지정에 대한 입장 > 교총뉴스

본문 바로가기


 

조희연 교육감 특채 의혹, 공수처 1호 사건 지정에 대한 입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천교총 작성일21-05-14 09:03 조회109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단 한명도 특혜 채용으로 임용 기회 박탈 안 돼

철저한 수사, 진상규명으로 교육 공정 바로 세워야!

지역 교육 수장이 권력형 비리 첫 수사 대상 오른 것 유감

교사 채용 시 위법행정, 직권남용은 근절해야 할 교육적폐

부산, 인천 등 여타 지역 특별채용 의혹도 전수 조사해야


1.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1호 사건으로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의 전교조 해직교사 특별 채용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 이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그 누구보다 깨끗하고 공정해야 할 서울 교육의 수장이 특혜 채용의 의혹을 받고, 권력형 비리를 다루는 공수처의 첫 수사 대상이 됐다는 것만으로도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또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진상을 명명백백히 규명하고, 그 결과에 따라 지위 고하를 막론한 엄중한 조치가 뒤따라야 한다고 촉구했다.

 

3. 교총은 감사원 감사결과에 따르면 특정인 특별채용 추진일정안 작성보고, 특채 업무 담당자 결제라인 배제, 부당한 심사위원 구성 등 각종 의혹이 제기됐다이에 대해 교육청이 설명자료까지 내며 반박한 만큼 사실 관계를 낱낱이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4. 이어 이미 감사원의 기초조사가 다 돼 있는 사안인 만큼 철저히 확인하면 진위가 규명될 것으로 본다내년 대선, 교육감 선거를 앞두고 그저 시간만 끌거나 누구의 잘못도 없다는 식의 뭉개기 결말이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5. 아울러 지금 20대 청년들이 가장 바라는 모습은 바로 공정과 정의라며 단 한명이라도 예비교원들의 기회가 위법행정, 직권남용에 의해 박탈되는 일은 반드시 뿌리뽑아야 할 교육악이자 교육적폐라고 규정했다.

 

6. 교총은 그런 점에서 교육계와 국민들은 이번 조희연 교육감 특별채용 의혹에 대해 공수처의 수사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잊지 않고 예의주시할 것이라며 교육의 공정, 신뢰가 바로 세워지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단 서울뿐만 아니라 부산, 인천 등 모든 지역의 특별채용 과정에서 제기되는 의혹에 대해서도 사정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병행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총안내 공지사항 개인정보취급방침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19(숭의동 60-24)다복빌딩 7층 우편번호 22105

TEL : 032-876-0253 ~ 4 | FAX : 032-876-0686

Copyright ©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