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 84%, 교육감 선거 연령 16세 인하 '반대' > 교총뉴스

본문 바로가기


 

교원 84%, 교육감 선거 연령 16세 인하 '반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천교총 작성일21-06-30 13:41 조회116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교원 84%, 교육감선거 연령 16세 인하 반대

교총전국 유고 교원 1762명 설문조사 결과 발표

학생 표 의식한 인기영합 정책학교교실 정치장화 우려

국회 아닌 별도 사회적 논의기구서 공론화부터 해야 75%

내년 교육감선거 앞두고 고교생 전체를 정치판에 끌어들이자는 건가

선거 종류 따라 고무줄 투표연령 안 돼기형적 입법 추진 말라


1. 교육감선거 투표 연령을 만16세로 하향하는 것에 대해 교원 84%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반대 이유로는 학생 표를 의식한 인기영합주의 정책과 교실 정치화를 주요하게 꼽았다.

 

2. 이 같은 결과는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전 부산교대 총장)가 전국 유고 교원 1762명을 대상으로 6월 16~18일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교총은 최근 국회에 교육감선거 투표 연령을 만16세로 낮추는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발의된 데 대해 교원 인식조사를 실시했다.

 

3. 설문 결과에 따르면여타 공직선거와 달리 교육감선거 연령을 만16세로 낮추는데 대해 83.8%가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반대 의사를 밝혔다긍정 응답은 14.5%에 그쳤다.

 

4. 반대 이유에 대해서는 학생들의 표를 의식한 인기영합주의 정책’(42.1%)을 가장 많이 꼽았다이어 학교 및 교실의 정치장화 우려’(30.7%), ‘여타 선거와 동일한 연령(18)이 바람직’ 순으로 나타났다반면 찬성 이유로는 학생 요구의 교육감 정책 반영 확대’(50.6%)를 가장 많이 꼽았다.

 

5. 교총은 설문결과, 16세 인하 찬성의 가장 큰 이유가 역설적이게도 16세 인하 반대의 가장 큰 이유와 같다며 직선교육감 체제 하의 학생 선동과 포퓰리즘을 학교 현장이 얼마나 우려하는지 보여주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6. 교육감선거 연령 하향에 대한 논의 절차와 방법에 대해서는 사회적 논의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국회 논의를 거쳐 개정하는 게 타당하다는 응답은 21.1%에 불과한 반면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별도 사회적 논의기구를 통해 공론화 후 법제화해야 한다는 답변이 75.4%에 달했다.

 

7. 교총은 정부와 여당은 지난해 4월 치러진 국회의원 선거를 불과 4개월 앞둔 2019년 12월 27일 국회 본회의에서미성년인 만18세 고교생에게 선거권을 주는 공직선거법 개정안을 일방적으로 처리한 바 있다며 또다시 내년 교육감선거를 앞두고 여당과 친여 정당이 만16세 선거연령 인하를 추진하는 것 아니냐는 현장의 우려와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8. 교총은 뽑는 대상에 따라 고무줄 투표연령을 적용하는 식이면 대통령국회의원광역단체장기초단체장 선거도 중요도와 관련도에 따라 투표 연령을 달리하자는 것이냐며 타당하지도 않고제도적으로도 혼란만 초래하는 기형적 입법이라고 지적했다.

 

9. 또한 표를 가져야 정책 반영이 확대된다는 주장은 오히려 표가 없어서 무시하고 있다는 것으로 들린다며 정치가 변하고 개선해야 할 문제를 미성년인 학생에게 표를 주는 방식으로 푸는 것은 공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10. 교총은 선거는 고도의 정치행위인 만큼 세계 많은 나라들이 성인 연령과 투표 연령을 맞추고 있다며 그럼에도 성인 연령을 만19세로 둔 채무책임하게 투표 연령만 18세로 낮추더니 이제는 또다시 교육감선거를 앞두고 만16세로 낮추려고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11. 이어 대책 없는 선거연령 하향은 진영 논리와 편가르기흑색선전과 비방이 난무하는 선거전정치판에 교실과 학생을 끌어들이고 오염시킬 뿐이라는 국민적 우려가 팽배하다고 강조했다.

 

12. 특히 과거 특정 교육감의 비호 아래 대선지방선거교육감선거 후보자를 놓고 일부 학교에서 모의투표교육이 진행된 바 있다며 문제는 해당 교육에 참여한 학생 대상 설문조사 결과교사가 특정 후보 지지발언을 했다는 응답이 12%나 나왔다는 점이라고 밝혔다이어 그럼에도 교육청선관위 어디에서도 책임을 물었다거나 예방대책을 마련했다는 내용을 접한 바가 없다고 지적했다.

 

13. 하윤수 회장은 이념편향교육과 교실 정치화 근절대책도 없이 내년 선거를 앞두고 투표 연령만 낮추려는 의도가 무엇인지 우려스럽다며 국회는 또다시 표결로 일방 처리해서는 안 되며선거 연령 인하 여부에 대한 국민적 논의와 합의가 반드시 전제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붙 임 교육감선거 연령 만16세 하향 관련 교원 인식조사 결과 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총안내 공지사항 개인정보취급방침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19(숭의동 60-24)다복빌딩 7층 우편번호 22105

TEL : 032-876-0253 ~ 4 | FAX : 032-876-0686

Copyright ©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