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 93.3%, 학교 자체 역학조사 우려‧반대 > 교총뉴스

본문 바로가기


 

교원 93.3%, 학교 자체 역학조사 우려‧반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인천교총 작성일22-02-14 16:33 조회73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교원 93.3%, 학교 자체 역학조사 방안 우려반대

교총전국 초고 교원 2018명 긴급 설문조사

학생 안전 담보 불가교원 업무 과부하로 교육활동 저해’ 응답

교원 확진격리 시교사자격 미소지자 대체 강사 채용도 93% 반대

방역은 보건당국이 맡고 학생교직원 신속 진단검사체계 구축해야


1. 최근 교육부가 발표(오미크론 대응 신학기 방역 및 학사 운영방안)한 학교 자체 방역체계 도입과 교사자격 미소지자 강사 투입 방안에 대해 교원 10명 중 9명 이상이 우려반대했다이는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회장 하윤수前 부산교대 총장)가 11~12일 전국 초고 교원 201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 설문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서 ±1.59%) 나타났다.

 

2. 설문 결과에 따르면교내 확진자 발생 시 접촉자 등 역학조사를 학교가 실시하도록 한 것에 대해 응답 교원의 93.3%가 우려반대했다. ‘의학 전문성이 없는 교직원에게 접촉자 분류 등 자체조사를 맡기는 것은 안전 담보 불가’ 답변이 58.8%, ‘구체적 기준이 주어지면 자체조사를 할 수는 있지만 교직원 업무 과부하 등 교육활동 심각한 방해 우려가 34.5%로 나타났다. ‘협조 가능’ 답변은 6.6%에 불과했다.

 

3. 또한 교원 대다수는 확진격리자 규모에 따른 등교-원격수업 적용과 관련해 학교자율보다는 구체적 지침이 필요하다고 답변했다교육부가 제시한 학사 운영 유형과 핵심 지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자율성보다는 세부적이고 촘촘한 지표 제시 중요’(53.1%), ‘자율성 주더라도 학교급규모 등을 감안해 충분한 적용 예시 필요’(37.6%)를 압도적으로 꼽았다. ‘지표를 토대로 지역 및 학교 자율성에 따라 결정 가능’ 답변은 9.4%에 그쳤다.

 

4. 학생 확진격리가 일정 비율 발생해도 원격수업보다는 대면수업을 유지하도록 한 방안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많았다. ‘학력심리정서 문제 방치할 수 없으므로 대면수업 방향 찬성’(44.6%)보다 확진자가 폭증하는 상황에서 학생 안전이 최우선이므로 원격수업 활성화 필요’(53.2%)가 높았다특히 초등교보다 중학교와 고교에서 원격수업 활성화에 대한 의견이 높게 나타났다.

 

5. 교원 확진격리 시 대체교원 확보 방안으로 제시된 교사자격증 미소지자 강사 채용 확대에 대해서는 대다수가 반대했다교원들은 끊임없이 시도되는 정부의 교원자격체계 흔들기의 일환이자학생 안전과 교육력 저하와 직결되는 조치로서 반대’(92.9%) 입장을 분명히 했다.

 

6. 교육회복 추진 상교과 보충의 대표적 방법으로 제시한 사대생 튜터링’ 방안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높았다. ‘대학생 인력풀에 대한 지역격차 심각 예상’(79.6%), ‘수업 지원이 아닌 수업 외 비본질적 방식에 대한 대규모 예산 지원의 효과 회의적’(87.2%), ‘도움이 절실한 취약계층 위주의 프로그램 진행 가능성 의문’(85.6%) 등으로 나타났다특히 대학생 인력풀에 대한 지역 격차의 심각성에 대해 대도시보다 농산어촌과 중소도시의 우려가 훨씬 큰 것으로 나타났다.

 

7. 교총은 학교 코로나19 역학조사와 진단검사는 보건당국이 실시해 달라며 의학적 전문성이 없는 교직원에게 과도한 방역 업무를 떠넘겨서는 학생 안전과 교육 모두를 담보할 수 없다고 거듭 밝혔다이어 학생교직원에 대해서는 코로나 진단검사를 신속히 받을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8. 또한 학생 확진격리 규모에 따른 촘촘한 기준을 마련해 학교에 따라 등교 규모나 학사 운영이 달라져 발생하는 감염 확산학사 혼란과 민원을 방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아울러 교원 등의 확진·격리 시 수업과 학교운영 공백이 없도록 대체 인력풀을 충분히 구축해 지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9. 하윤수 회장은 진정 학생의 건강을 보호하고 학습정서 결손을 회복하려면 교원이 학생 교육과 생활지도에 전념할 수 있도록 하나라도 업무를 덜어주고 지원해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별 첨 : ‘2022 1학기 학사운영방안에 대한 교원 인식조사 결과 1.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총안내 공지사항 개인정보취급방침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 인천광역시 미추홀구 경인로 119(숭의동 60-24)다복빌딩 7층 우편번호 22105

TEL : 032-876-0253 ~ 4 | FAX : 032-876-0686

Copyright © 인천광역시 교원단체총연합회. All rights reserved.